Home > 토끼와 옹달샘 > 숲속도서관 안내

숲속도서관 소개

삼랑진은 경남 밀양시의 동남부에 자리한 유서 깊은 고장으로, 밀양, 김해, 양산의 세 지역이 접경을 이루고 있습니다. 밀양강이 낙동강 본류에 흘러드는 지점으로, 이 두 강의 물결과 낙동강 하구의 바다 물결이 부딪치는 나루터라 하여 삼랑진(三浪津)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주변에 관광 명소가 많지만, 특히 마을 뒤편 천태산에 자리한 안태호수와 천태호수가 유명합니다. 두 호수를 잇는 굽이진 산길의 벚꽃 정경도 일품인데, 꽃이 만개하는 봄이면 나들이 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토끼와 옹달샘'은 안태호수 벚꽃 길에 위치한 숲속 도서관으로, 초기에는 (주)큐라이트/ (사)한국독서문화재단 사원 연수원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이후, 교육과 독서 경영을 위한 도서, 그리고 수목과 과수들이 함께 조성된 특징을 살려 ‘숲속 도서관’으로써의 역할을 강화하였습니다. 현재는 주로 사원 연수원으로 이용되며, 그 외 사회봉사/ 문화/ 학술 단체, 어린이 집/ 유치원, 지역 아동센터를 포함한 일반인들과 회사 관계자들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습니다.

숲속 도서관 ‘토끼와 옹달샘’은 옛 시골집과 뒷동산의 추억을 고스란히 간직한 곳이 되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부디 이 소박한 공간이 사원 여러분들에게는 업무의 노고를 씻어내는 휴식과 재충전의 장(場)으로, 일반인들에게는 아스라이 잊혀져 가는 고향의 정서를 되살리는 곳으로,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는 책에 대한 소중한 기억과 마음의 양식을 듬뿍 담아가는 의미 있는 장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회사 발전을 위해 노력하시는 임직원 여러분들과, 사회 각 분야에서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시는 회사 관계자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주)큐라이트/ (주)큐라이트LED 대표이사 최헌길
(사)한국독서문화재단 이사장 이기숙